“백령도·파주 추락 무인항공기 北소행으로 결론”

정부는 백령도와 경기도 파주에서 추락한 무인항공기를 정밀 분석한 결과 북한에서 제작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는 것으로 2일 알려졌다.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국가안보실 쪽에 알아본 결과 (백령도와 파주에 추락한 무인기 관련) 중간 조사결과는 받았다고 한다”면서 “그러나 아직 최종결과가 나오지 않았으며 북한이 한 것으로 생각하고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민 대변인은 이어 “북한이 아닌 다른 출처의 항공기, 소형 무인항공기라도 대비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생각 아래 중앙합동조사가 종료되면 국가안보실 주관으로 관련 기관, 국방·합참본부·수방사 등이 합동으로 회의해 대비책을 발표하게 될 것 같다”고 말했다. 

군과 정보당국도 백령도와 파주에서 발견된 무인항공기를 분석한 결과 두 기체가 연관성이 있고 동일하게 제작된 것으로 판단하고 있고, 북한에서 개발한 것으로 결론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군 관계자는 “항공 정찰 능력이 매우 취약한 북한이 공중 촬영을 위해 개발한 시험용 무인정찰기로 분석됐다”면서 “하지만 북한에 정보를 제공할 수 있기 때문에 무인항공기 카메라에 찍힌 사진의 해상도 등은 밝힐 수 없다”고 설명했다.

군과 정보당국 등에 따르면 백령도에서 추락한 무인기는 북쪽에서 날아왔다는 점, 지난 24일 경기도 파주에서 발견된 무인기 분석 결과 무인기의 리튬이온 배터리 뒷면에 ‘기용날자’라는 글자가 나왔으며 북한은 ‘날짜’를 ‘날자’로 표현한다는 점 등을 근거로 북한의 소행으로 분석했다. 

특히 파주에서 발견된 무인기는 청와대를 집중적으로 촬영했으며 대통령 숙소가 있는 관저까지 근접 촬영을 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군 당국은 최근 북한 제품으로 보이는 무인항공기가 잇따라 발견됨에 따라 낮은 고도로 나는 비행체를 포착하기 위한 저고도탐지레이더를 국외에서 긴급히 도입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미국 NBC 방송은 1일(현지시간) 군사 전문가들을 통해 추락한 무인항공기가 북한의 구형 무인기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미국 전문가들은 북한은 오랫동안 무인기를 보유하고 있었다면서도 이 무인기의 성능이 한참 떨어지는 골동품이라고 지적했다. 하지만 일부 전문가는 무인기를 통해 북한이 또 다른 천안함 폭침을 만들 수 있다면서 북한의 군사 역량을 과소평가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