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령도.임진각 대북전단 살포..北대응 주목

천안함 침몰이 북한의 소행이라는 정부 발표가 나온 20일 백령도와 파주 임진각에서 대북전단 살포가 이뤄져 향후 북한의 대응이 주목된다.


이날 전단 살포는 지난 16일 북한의 ‘전단 살포시 육로 통행 차단’ 경고가 나온 이후 처음이다.


자유북한운동연합과 납북자가족모임은 이날 오후 천안함이 침몰했던 백령도에서 천안함 사고 내용이 담긴 대북전단 50만장, 연평.대청해전 동영상CD 1천장, 휴대용 라디오 600개, 1달러 지폐 3천장을 날려보냈다.


‘천안함 전사여, 대한민국은 복수하리라’라는 제목의 전단에는 ‘북한 정부는 남한에 잠수정을 침투시켜 수중음파어뢰로 천안함을 폭파해 46명의 꽃다운 청춘을 희생시켰다’는 내용 등이 담겨 있다.


이들은 당초 현지 어선을 빌려 타고 천안함 침몰 해역에서 전단을 띄울 계획이었지만 해경에서 배에 고압가스통을 싣는 것을 불허해 북한이 바라다보이는 심청각으로 장소를 바꿔 대북전단을 살포했다.


탈북인단체 총연합도 이날 오후 1시30분께 파주 임진각에서 북한의 실상을 고발하는 대북전단 5만장을 북으로 날려 보냈다.


신문 형식으로 만들어진 전단에는 탈북자들의 남한 생활과 김정일 위원장을 규탄하는 내용들이 담겼다.


한편 남북 장성급회담 북측 단장은 앞선 16일 남측의 대북전단 살포가 계속되면 동.서해 육로 통행을 차단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