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두산 폭발하면 北 대홍수·지진 피해 예상”

백두산 화산이 폭발하면 대홍수가 일어나 압록강과 두만강 인근 지역이 침수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국회 행정안전위 이명수 자유선진당 의원이 26일 소방방재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백두산 화산이 폭발하면 물, 불, 지진, 화산재 순으로 피해가 발생할 것으로 전망된다.


일단 직경 12km, 평균깊이 213m의 백두산 정상 천지호에 담긴 20억t에 달하는 물이 넘치면서 두만강, 압록강, 쑹화강(松花江) 인근 지역으로 범람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분화 후 1시간이 지나면 압록강·두만강 유역이 넘치기 시작하고 1시간40분이 지나면 삼지연 방학캠프와 삼지연 병원, 삼지연 어린이 궁전이 직접적인 피해를 보게 된다고 소방 방재청은 설명했다. 이어 3시간20분이 지나면 홍수가 반경 약 30km 거리까지 도달해 북한측 호텔, 아파트단지, 병원, 마을 등이 침수된다.


중국의 경우 분화 후 20분 내에 기상관측소와 변방초소 등이 홍수 영향권으로 들어가지만 거주지는 포함되지 않을 것으로 추정됐다.


또 100억㎥에 이르는 면적에 용암이 분출되고 유황, 아황산가스 등 유독가스 분출로 주변 식생이 전멸하며, 화산재는 25㎞ 상공까지 뒤덮는다. 화산재는 편서풍 영향으로 양강도와 함경북도, 중국 지린성 일대까지 퍼져 대규모 항공기 결항 사태가 발생한다.


소방방재청은 화산 폭발로 지진도 발생할 것으로 전망했지만, 우리나라 행정구역에는 직접적인 피해를 주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백두산이 폭발하면 화산폭발지수(VEI)가 6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화산폭발지수는 화산폭발 때 분출물의 양과 높이, 지속시간 등을 종합해 화산폭발의 강도를 나타내는 수치다. 지수 1이면 소규모, 2∼3이면 중규모, 4 이상이면 대규모 폭발로 분류된다.


올해 초 유럽에 ‘항공대란’을 일으킨 아이슬란드 화산 분화는 화산폭발지수가 5였다. 백두산이 폭발하면 이보다 더 큰 규모가 된다.


이 의원은 “최근 우리나라 뿐 아니라 중국·러시아 전문가 사이에서도 백두산 폭발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며 “따라서 기상청이나 외교통상부 등 유관기관과 협조해 백두산 주변 지역을 철저히 조사하고 대비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