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두산 시범관광 이르면 내년 봄에 실시

백두산 시범관광이 이르면 내년 봄에 진행될 예정이다.

한국관광공사 신희수 남북관광사업단장은 14일 현대아산과 함께 개성에서 북측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관계자들과 만나 백두산 시범관광과 관련한 협의를 가진 뒤 돌아와 “내년 4-5월에 관광을 위한 답사를 진행하자고 제안했다”고 말했다.

신 단장은 “협상에 참여한 북측 관계자는 ‘답사 일정에 대해 확답할 입장에 있지 않다’며 우리의 제안을 상부에 전하겠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북측에서 남측의 제안을 받아들이면 백두산 시범관광은 이르면 내년 봄에 이뤄질 전망이다.

관광공사와 현대아산은 지난 7월 아태평화위와 백두산 시범관광 실시에 합의한 바 있다.

백두산 시범관광은 당초 연내 이뤄질 계획이었지만 김윤규 전 현대아산 부회장 문제가 불거지면서 연기됐고 일각에서는 북측에서 현대아산을 배제한 채 관광공사와만 진행하려 한다는 분석도 제기됐었다.

하지만 이날 협상에서 북측은 백두산 시범관광은 관광공사 및 현대아산과 함께 한다는 방침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 단장은 또 “우리가 백두산 지역 도로포장용으로 제공한 피치의 현장 확인을 위한 답사도 양측이 사정에 맞는 가장 빠른 날자를 택해 하기로 했다”면서 “현대아산과 함께 올라갈 것이며 이
달 중에는 갈 것”이라고 밝혔다.

오는 18일 금강산관광 7주년을 기해 금강산관광이 정상화되는데 이어 백두산 시범관광에 대한 논의도 급물살을 타면서 삐걱거리던 현대의 대북사업이 조만간 정상을 찾을 것으로 보인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