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두산 관광, 내년에도 불투명하다”

백두산 직항로 관광이 남북관계의 경색국면에 따른 당국간 실무협의 중단으로 사실상 내년 이후로 연기됐다.

현대아산 관계자는 12일 ‘데일리엔케이’와 인터뷰에서 “현재 남북관계와 북측의 분위기, 내부적으로 사업을 준비하는데 필요한 시간 등을 고려할 때 올해 안에 백두산 관광 준비가 마무리되기 어렵다”며 “만약 당장 남북간 실무협의가 재개된다 하더라도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이어 “백두산 관광은 5~10월까지만 가능하다는 계절적인 문제가 있기 때문에 남북간의 협의가 이달 안에 이뤄져도 여행 코스 및 숙박 등의 복잡한 절차가 있어 하반기 내에 시작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백두산 관광이 실시되려면 남북 당국간 만남을 통해 항공협정, 시설운영 등에 대한 논의가 선행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그는 백두산 관광에 대한 북한당국은 의지나 태도를 묻는 질문에는 즉답을 피했다.

이에 대해 정부 당국자는 “실질적인 남북 협의가 진행되지 않는 상황에서 내년에 실시된다 안된다를 이야기하기 어렵다”며 유보적인 입장을 취했다.

백두산 직항로 관광은 지난해 10․3 남북정상선언의 합의 사항중 하나로 지난해 11월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만나고 돌아와 금년 5월 관광개시를 발표했다.

한편, 문화체육관광부가 지난달 5일 진 영 한나라당 의원에게 제출한 ‘백두산 관광 개요’ 보고서에 따르면 주공항으로 사용될 삼지연 비행장은 항공기 운항에 필요한 운항∙관제∙안전시설∙공항시설∙기상시설 등이 대부분 노후화됐거나 고장인 것으로 밝혀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