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두산호랑이 한쌍, 우리 나라 온다

산림청은 멸종위기종인 ‘백두산 호랑이’ 암수 한 쌍을 중국 국가임업국으로부터 기증받아 오는 16일 국내로 반입한다고 14일 밝혔다.

또 반입일에 산림청장-중국 국가임업국장간 ‘한.중 백두산 호랑이 종보전 협력 약정서’도 체결키로 했다.

중국으로부터 기증받는 백두산호랑이는 시베리아 호랑이로 수놈(H-225)은 5세, 암놈(H-226)은 4세이며 국립수목원에서 일정기간 적응기를 거쳐 개체 증식에 나서게 된다.

백두산호랑이는 학문적으로 시베리아호랑이이지만 우리나라에서는 한국호랑이, 백두산호랑이 등으로 불리며 남한에서는 1921년 경북 대덕산에서 한마리가 사살된 뒤 멸종됐다.

산림청 관계자는 “1994년 한.중 수교기념으로 백두산 호랑이 2마리(백두.천지)를 기증받았지만 번식에 실패, 이번에 새로 도입한 것”이라며 “새로 도입한 호랑이들은 암수 사이가 좋아 자손 번식이 기대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