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두산관광 앞두고 ‘300세대’ 강제이주”

오는 5월 실시될 것으로 예정된 ‘백두산 관광’을 앞두고 양강도 혜산시와 삼지연군의 주민 300세대가 강제 이주될 것으로 알려졌다.

양강도 혜산시의 내부 소식통은 3일 ‘데일리엔케이’와의 전화통화에서 “혜산시에서 지난 1월 23일 31세대가 강제 추방된데 이어, 2월말까지 84세대가 추가로 추방됐다”고 전했다. 또 다른 소식통도 “혜산시에서 80여 세대가 추방됐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확인했다.

혜산 소식통은 “이번에 추방된 84세대는 추방되는 날짜와 장소를 미리 알려주고 보름동안에 거쳐 순차적으로 추방됐다”며, “추방된 사람들은 국경에서 멀리 떨어진 여러 시골 마을들로 분산 이주됐다”고 말했다.

소식통은 “이번에 2차로 추방된 세대들은 1차 비사회주의 검열총화에서 추방이 결정된 집들과 최근까지 진행 중인 2차 비사회주의 검열에 단속된 주민들의 가족들”이라며, “검열 책임자들은 4월 중순까지 모두 300세대가 강제 이주될 것이라고 공식 발표했다”고 말했다.

300세대 추방과 관련, 혜산시 인민반에서는 각종 회의를 통해 “현재 일본에 거주하고 있는 재일동포들의 거주지를 마련하기 위해서”라고 교양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통은 북한 당국이 “일본 반동들의 조총련 탄압책동으로 수많은 재일동포들이 조국의 품에 돌아와 살기를 희망하고 있다”며 “재일동포들이 장군님의 고향인 삼지연에서 살아 보는 것이 소원이라고 말해 삼지연 주민들을 (혜산으로)이주시켜야 한다”고 선전하고 있다는 것.

이에 대해 조총련 내부 사정에 밝은 박두진 ‘코리아국제연구소’ 소장은 “총련 귀국사업은 84년 이후로 사실상 완전히 중단된 상태”라며 “총련 300세대가 북한으로 간다는 것은 말도 안 되는 이야기다. 터무니없는 루머일 뿐”이라고 가능성 자체를 일축했다.

때문에 5월로 예정된 백두산 관광을 준비하기 위한 사전 정지작업일 가능성이 크다는 게 대다수 대북 전문가들과 탈북자들의 관측이다. 북한은 이미 지난해 말부터 삼지연군에 전력시설을 확충하는 등 백두산 관광을 대비한 여러 시설들을 준비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2005년 탈북해 남한에 정착한 김성련(가명) 씨는 “백두산 관광이 실시될 경우 금강산 관광이나 개성 관광처럼 보안원이나 안내원이 이주해 와야 할 것”이라며 “삼지연 주민들을 이주시키려는 것은 이들에 대한 거주지를 제공하기 위해서일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김 씨는 또 “북한이 금강산 관광을 주민들에게 알리지 않은 것처럼 백두산 관광도 알리지 않으려고 일본 총련 이야기를 꺼냈을 것”이라며, “그러나 혜산과 삼지연에서 300세대씩을 이주시킨다면 백두산 관광에 대한 소문은 금강산 관광보다 훨씬 빠르게 퍼질 것이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