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두산관광, 고려항공 이용해 동해직항로로 이뤄질 듯

남북 정상회담에서 합의된 백두산관광은 북한 고려항공을 이용해 `김포공항-동해직항로-삼지연공항’ 루트로 이뤄질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당국자는 16일 “삼지연공항의 안전사정을 들어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등 국내 항공사들은 백두산관광에 부정적”이라며 “고려항공을 이용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북측도 외화를 획득할 수 있는 고려항공 이용에 적극적인 것으로 전해졌다.

남측 공항으로는 김포공항이 유력하다. 정부는 청주공항 등 일부 지방공항도 검토했지만 관광 수요와 보안 문제때문에 적당하지 않다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항로는 강원도 지역을 지나 동해로 나간 뒤 북쪽으로 직선으로 올라가 백두산 삼지연공항으로 향하는 동해직항로가 낙점될 가능성이 높다.

정부 소식통은 “서해와 동해 두 직항로 모두 항로대는 이미 설정돼 있지만 군사보안상 동해직항로가 더 안전하다는게 북측의 판단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남북은 지난 10월 정상회담에서 서울∼백두산 간 직항로를 통한 백두산관광에 합의했고 현대그룹은 이를 바탕으로 지난달 초 북측과 내년 5월부터 백두산관광을 시작하기로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