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남순, 중국 관리와 면담 없이 베이징 떠나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열리는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참석차 북한을 떠난 백남순 외무상이 25일 항공편 환승을 위해 중국 베이징(北京)에 잠시 머물렀다가 이날 오후 베이징을 떠났다.

익명을 요구한 중국 외교부 관리는 백 외무상이 베이징에 머문 6시간동안 중국 관리들과 면담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AP통신은 백 외무상이 이날 오후 베이징을 떠났지만 그가 어디로 향했는지는 분명하지 않다고 보도했다.

말레이시아의 북한 대사관은 백 외무상이 27-28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열리는 아세안지역안보포럼에 참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상하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