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남순 외무상 ARF 참석해도 6자회의 불투명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오는 28일 열리는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을 계기로 6자회담 참가국 외교장관 회의가 성사될지에 관심이 모아진다.

남북한이 모두 회원국으로 참여하고 있는 ARF 자체도 북한 미사일 발사 후속 국면에서 중요한 외교무대로 주목받고 있지만 북한을 포함한 6자회담 참가국 외교장관들이 모두 이 포럼에 참석할 것으로 일단 예상됨에 따라 미사일.핵 등을 비롯한 한반도 문제와 관련한 6자 외교장관 회의의 성사 여부가 더 큰 관심을 끌고 있는 것이다.

북한 미사일 발사의 후속 대응 과정에서 미국과 일본을 중심으로 한 대북 강경 기조와 우리나라와 중국 중심의 ‘신중론’이 엇갈리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6자회의의 성사 여부는 중요한 의미를 갖는 것으로 평가된다.

북한이 경직된 자세로 6자 외교장관 회의에 불참할 경우 대북 압박기조가 더욱 힘을 받을 가능성이 크고 북한이 참석할 경우 제재국면을 대화국면으로 돌리려는 노력들이 탄력을 받을 것이기 때문이다.

◇백남순 외무상 참석할까 = 우선은 북한이 예정대로 ARF에 백남순 외무상을 참석시킬지가 1차 변수로 거론되고 있다. 북한은 2000년 7월 ARF에 가입한 이후 2001~2005년 잇달아 백남순 외상 또는 허종 대사를 수석으로 하는 대표단을 파견했다.

2004~2005년에는 ARF를 계기로 반기문 외교통상부 장관과 백 외무상 간에 남북 외교장관 회담이 열리기도 했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7월5일) 전만 해도 북한이 ARF에 참가하겠다는 뜻을 주최국인 말레이시아에 통보한 것으로 확인됐지만 15일 유엔 안보리의 대북 결의문이 채택되는 등 일련의 상황 변화가 있은 뒤 북한의 참가 여부는 재확인되지 않고 있다.

정부 소식통들은 북한이 안보리 결의문에 반대하는 입장을 표명하는 등 국제사회에 등을 돌릴 듯한 태세를 보이긴 했지만 북한 입장에서 일부 동남아 국가들과의 우호관계 마저 무시할 수 없다는 점, 그리고 개막 5일전인 23일 현재까지 불참의사가 전해지지 않고 있다는 점 등을 감안할때 참가 가능성이 높다는 쪽에 무게를 두고 있다.

특히 백 외무상이 이번 출장을 계기로 동남아 일부 국가에서 신병치료를 받을 계획까지 세워둔 것으로 알려진 것도 그의 ARF 참석 가능성에 무게를 두게 하는 대목이다.

그러나 백 외무상의 ARF 참석과 그의 6자 외교장관 회의 참가는 다른 차원의 문제라는게 전문가들의 공통된 의견이다. ARF에는 참가하더라도 비공식 6자회담의 모양을 띤 6자 외교장관 회의에는 나서지 않을 것으로 보는 전망이 우세한 실정이다.

한 정부 관계자는 “미국이 대화의 무대로 제안한 6자 외교장관 회의에 대해 북한이 매력적으로 느낄 만한 요소가 없지 않지만 미사일 발사 이후 북의 태도로 미뤄볼 때 금융제재를 풀기 전에는 6자회담에 돌아오지 않겠다는 기존의 교조적 입장을 6자 외교장관 회의에 대해서도 유지할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