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낙청 “북과 협상 상당히 힘들고 어려웠다”

“상당히 힘들고 어려웠습니다. 합의가 이뤄진 것은 어제(6일) 저녁 7시가 지나서 였습니다”

백낙청 상임대표 등 ‘6ㆍ15공동선언 실천을 위한 남ㆍ북ㆍ해외 공동행사 남측준비위원회’ 관계자들이 7일 인천공항 귀빈실에 마련된 기자회견장에서 ‘절반의 성과’에 못내 아쉬움을 표하며 힘겨웠던 협상 과정을 털어놨다.

백 대표 등은 6ㆍ15통일대축전에 참가할 남측 민간대표단 규모를 당초 원안인 615명으로 되돌려 놓으려고 3박4일간 방북, 각고의 노력을 펼쳤으나 615명의 절반 수준인 300명으로 축소 조정할 수 밖에 없었기 때문이다.

방북단은 안경호 위원장 등 북측 준비위원회 관계자들과 공식ㆍ비공식 회담을 번갈아 가졌으나 떠나기 전날밤에야 가까스로 300명의 남측 민간대표단 규모에 합의한 것이다.

백 대표는 “도착하자마자 공식 전체접촉에 이어 개별접촉을 했으나 북측은 수정 제의한 190명에서 요지부동이었으며 우리측도 615명을 고수했다”면서 “이에 따라 다시 비공식 대화와 공식 대화를 연이어 가진 끝에 결국 마지막날 밤에 절충안이 도출됐다”고 말했다.

남측 준비위는 “행사의 성격은 원래 합의한 대로 축전의 성격으로 가져가야지 정세 변화에 따라 변경하는 것은 안된다”고 설득했으나 북측 준비위는 “이런 시기에 축전이 무슨 필요가 있느냐”는 여론을 소개하며 방북단 규모 축소를 고집했다.

특히 북측 관계자들은 논의 과정에서 미국의 스텔스기 배치문제와 북한과 북측 최고지도부에 대한 모독행위에 대해 위기의식을 피부로 절감하고 있음을 드러냈다고 방북단은 전했다.

백 대표는 “많은 대화와 토론을 한 결과 북측이 정세인식이나 위기의식이 우리가 상상했던 것보다 심각했다”면서 “북측이 방북단 규모를 조정하기 위해 그 나름의 성의를 표시했다”고 북측 준비위를 평가했다.

백 대표는 “많은 아쉬움을 느끼지만 남북관계가 꾸준히 진전돼야 한다는 믿음에서 합의를 찾았다”면서 민간방북단 규모 축소에 대한 각계의 이해를 구했다.

한편 방북단은 민간대표단 300명에 정부대표단이 포함되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지만 다소 모호한 입장을 견지해 이를 둘러싸고 진통이 있었음을 시사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