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기선 ‘6·15 국가기념일’ 지정 촉구

열린우리당 배기선(裵基善) 의원은 6월15일을 ‘6.15 남북공동선언 기념일’로 지정할 것을 촉구하는 내용의 결의안을 금주중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라고 27일 밝혔다.

우리당 105명, 한나라당 3명, 중도개혁통합신당 17명, 민주당 9명, 민주노동당 9명 등 모두 159명의 의원이 서명한 이 결의안은 2005년 6.15 남북공동선언 남.북.해외공동행사 남측준비위원회 상임대표를 지낸 서울대 백낙청 교수 등의 제안에 공감해온 배 의원이 입법을 적극 추진중이다.

결의안은 6월15일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할 것을 촉구하는 외에 정부가 매년 6.15 남북공동선언을 기념하는 각종 행사를 개최하고 이에 필요한 예산을 확보할 것을 결의하는 내용도 담고 있다.

배 의원은 “민족분단의 현실을 극복하기 위한 부단한 노력이 마침내 2000년 6월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화해와 협력의 시대를 활짝 열었다”며 “이후 이산가족 상봉, 금강산 관광, 개성공단, 경의선 복원사업 등 제반 분야의 협력과 교류를 통해 민족 대단결의 새 역사를 개척하고 있다”고 말했다.

배 의원은 “한반도를 평화와 번영의 땅으로 만들기 위해 6.15에 담긴 역사적 정신을 되새기고 그 정신을 가일층 발전시켜야 한다는 것이 민족의 일치된 뜻”이라며 “6월15일은 최근 한반도의 일대 격변기를 맞아 우리 민족끼리 자주정신을 되새기고 통일을 앞당기기 위해 온겨레가 한마음으로 기념하기에 마땅한 의미깊은 날”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