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급 불균형으로 2025년에도 北주민 50% 식량부족”

북한 당국의 배급 불균형으로 오는 2025년에도 주민의 50% 가량인 1300만 명이 식량 부족을 겪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3일 미국의 소리방송(VOA)에 따르면, 미 농무부 산하 경제연구소는 최근 ‘식량안보 평가 2015’ 보고서를 통해 “현재 북한 주민 1700만 명이 식량 부족을 겪는 상황을 감안하면 사정은 점차 개선되는 것이지만 주민들의 식량 부족 상태가 해결되지는 않을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보고서는 이어 “10년 뒤인 2025년에도 소득 불균형과 분배의 문제로 식량 부족 상태가 해결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보고서는 또 “북한 주민들의 하루 평균 2100kcal도 미치지 않는다며 이는 아시아 평균인 2500kcal에 훨씬 못 미치는 수치”라면서 “북한의 만성적 식량난은 구조적 문제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특히 보고서는 2025년 식량 배분 격차가 올해 23만 5000t에서 약 10t 가량 감소한 14만t 정도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는 격차가 감소 추세에 있지만 여전히 북한 주민들이 유엔의 영양 섭취 권장량 (2100kcal)을 섭취하려면 14만t 정도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한편 보고서를 작성한 스테이시 로슨 경제연구소 연구원은 ‘VOA’를 통해 “10년 뒤 곡물 필요량과 생산량의 격차인 절대식량 부족분은 없을 것”이라면서 “식량 부족분이 생기지 않더라도 북한 주민의 하위 1300만여 명은 2100kcal 이상을 섭취할 능력이 없어 여전히 식량 부족을 겪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