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한’ 미군 핵심 수뇌부 “北도발 억지 위해 모든 전략자산 제공”

미국 태평양사령관과 전략사령관, 미사일방어청장 등 미군 수뇌부가 22일 한국에서 합동 기자회견을 열고 미국의 강력한 방위공약을 재확인했다. 전날 시작한 한미연합훈련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참관차 방한한 이들은 북한의 도발을 억제할 수 있는 모든 자산을 한반도에 제공할 것이라 강조했다.

존 하이튼 전략사령관(공군 대장)은 이날 경기도 오산기지에서 해리 해리스 미 태평양사령관(해군 대장), 새뮤얼 그리브스 미사일방어청장(공군 중장)과 함께 한 기자회견에서 “미국 전략사령부가 갖고 있는 북한의 도발을 억제할 수 있는 모든 자산을 한반도에 제공할 것”이라면서 “미사일방어체계를 포함한 모든 옵션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해리스 태평양사령관도 “미국이 지역 방어를 못할 수 있는 모습을 보인다는 것은 상상할 수 없는 일”이라면서 “미국은 언제든지 지역을 방어할 수 있는 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강조했다.

기자회견에 동석한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도 “군사연습을 통해 모든 옵션을 가능하게 할 수 있다. 연습을 통해서 최대한 많은 옵션을 준비하는 게 중요하다”면서 한미연합훈련의 중요성을 피력했다.

이처럼 유사시 한반도 방위에 있어 중요한 결정권을 가진 미군 수뇌부가 동시에 방한한 데 이어, 한 자리에서 기자회견을 연 것은 극히 이례적인 일로 평가된다. 이날 참석한 하이튼 사령관은 장거리전략폭격기를 비롯한 전략무기의 한반도 전개를 담당하며, 해리스 사령관은 유사시 미 증원전력의 한반도 전개를 도맡게 된다. 그리브스 청장은 미사일방어(MD) 전력 증원을 담당한다.

이들은 이날 기자회견을 북한 탄도미사일 요격이 가능한 패트리엇 발사대 2기 앞에서 진행하면서 북한의 도발에 대한 강력한 억제 의지를 과시했다.

동시에 이들 미군 수뇌부는 외교적 해법을 통한 북한 문제 해결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해리스 태평양사령관은 “현재 한반도에서 북한 김정은으로 인한 문제를 해결하는 데는 외교적 해결 방안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면서 “강력한 외교 수단은 강력한 군사력으로 뒷받침돼야 한다. 우리는 군사력으로 외교력을 지원한다”고 말했다.

브룩스 사령관도 “북한의 위협은 실질적으로 치명적이며 우리가 대응할 때 북한도 큰 손해를 볼 것”이라면서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정치적, 외교적, 경제적 수단을 이용해 상황을 억제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미군 핵심 수뇌부의 방한과 관련,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위협적 말과 행동으로 인한 엄중한 정세가 지속됨에 따라 미국의 대한(對韓) 방위공약을 재확인하고 공고한 연합방위태세를 과시하는 차원에서 이러한 방한이 연쇄적으로 이뤄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조 대변인은 북한이 한미의 UFG 연습을 비난하며 보복 위협을 가하는 것에 대해 “역내 긴장을 조성하고 정세를 악화시키는 것은 전략 도발과 함께 위협적 언사를 일삼는 북한”이라면서 “연합훈련으로 인해 한반도 긴장이 고조될 것이라는 주장에는 동의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는 또 북한이 무력시위 성격의 전략 도발에 나설 가능성에 대해 “(도발) 가능성이 항시 있는 것으로 예상하고 있고 관련 준비를 하고 있다”면서 “정세를 위태롭게 하고 긴장을 고조시키는 것이 북한인만큼 전략 도발이 있어서는 안 됨을 다시 한 번 경고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북한군 판문점대표부 대변인은 이날 담화를 통해 UFG 연습을 미국의 군사적 도발이라 주장하며 보복에 나서겠다고 위협했다. 특히 미군 핵심 수뇌부의 방한을 두고 “사태의 엄중성을 더욱 배가시켜 주고 있다”고 비난하면서 “파국적 후과에 대한 책임은 우리와의 군사적 대결을 선택한 미국이 전적으로 지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