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한 中 외교부장 “6자회담 조속히 재개해야”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과 양제츠 중국 외교부장은 23일 외교장관 회담을 갖고 북핵문제를 비롯한 한반도 정세와 관련한 의견을 교환했다.


양제츠 부장은 이날 모두 발언에서 “6자회담을 조속히 재개하고 한반도와 동북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우리는 한국과 함께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위해 같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회담에 참석한 정부 당국자는 기자들과 만나 “이번 회담에서 남북관계와 북한의 핵문제 등에 대한 논의가 이루어졌다”면서 “특히 중국 정부는 북한의 UEP문제에 대해 우려한다는 입장을 보였고 향후 이와 관련 대응 방안을 지속적으로 협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당국자는 “6자회담을 조속히 재개해야 한다는 중국의 기존 입장에는 변화가 없다”면서 “중국이 사전 여건 조성을 통해 6자회담 재개한다는 측면은 한국 정부와 같으나 우리보다 빠른 회담 재개를 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6자회담 재개의 여건 조성의 일환으로 남북대화가 필요하다는 것은 중국도 공감을 하고 있다”면서도 “다만 약간의 시간적인 측면에서 조속한 6자회담 재개에 무게를 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안보리에서의 북한 UEP 논의와 관련, 그는 “안보리에서의 북한의 UEP문제 논의와 관련해서 구체적으로 논의된 바 없다”며 “중국이 북핵문제와 관련해 새로운 제안이나 의견은 없었다”고 말했다.


최근 북중간 고위급 간부들의 상호 방문과 관련, 그는 “양 부장은 멍젠주 공안부장과 장즈쥔 중국 외교부 상무부부장의 방북 결과에 대한 간략한 소개가 있었다”면서 “‘북한이 경제개발에 중점을 두고 있다는 인상을 받았다’는 장 상무부부장의 발언을 양 부장이 이야기했다”고 전했다.


이날 회담에서 김 장관은 “2008년 한중은 전략적 협력 동반자관계 격상에 합의했으며 이를 기반으로 양국관계가 비약적으로 발전했다”며 “일각에서는 천안함, 연평도 사건으로 양국관계를 염려하고 있지만 양국관계는 한단계 성숙했다”고 말했다.


양 부장은 이어 이명박 대통령을 예방하고 북한의 UEP 문제를 비롯해 동북아 안보문제, 북핵 6자회담의 재개 조건 등에 대한 중국 정부의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이에 대해 이 대통령은 한반도 안정과 비핵화에 있어서 중국 정부의 책임있는 역할을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2008년 8월에 이어 두번째 방한하는 양 부장이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의 별도 메시지를 이 대통령에게 전달할지 여부도 관심사다.


양 부장은 지난해 11월 방한할 예정이었으나 이틀 전 돌연 연기 통보를 해왔으며, 사흘 뒤 중국 다이빙궈 외교담당 국무위원이 방한해 북한의 연평도 도발에도 대화가 재개되어야 한다는 의견을 밝힌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