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한하는 中류전민 南전달 ‘北메시지’ 주목

지난 17일 방북한 바 있는 류전민(劉振民) 중국 외교부 부부장이 20일 곧바로 방한할 예정이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북중·한중 간 양자 업무 담당인 류 부부장은 이번 방한에서 우리측의 이경수 외교부 차관보와 우리 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조태용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등과 회동한다.


중국 고위 인사가 방북 직후 서울을 찾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로 북한의 비핵화 등에 대한 입장을 우리 정부에 전달할 것으로 관측된다. 특히 최근 한미중 3국이 북핵 관련 회동을 진행한 만큼, 류 부부장이 이번 방한에서 한미와의 협의 결과에 대한 북측의 어떤 입장을 전달할지 주목된다. 한국을 방문하고 지난 14일 중국을 방문한 존 케리 미 국무장관은 중국 왕이(王毅) 외교부장과 회담을 갖고 북한의 비핵화를 이끌기 위한 서로의 안(案)을 제시한 바 있다.


일각에선 류 부부장이 방북 직후 방한할 만큼 북한이 진전된 태도를 보인 것이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전병곤 통일연구원 국제관계연구센터 소장은 이날 데일리NK와 통화에서 “중국은 한반도의 안정화를 위해 북핵 개발을 억제시키고 북한을 6자회담으로 끌어드리려 하고 있다”면서 “중국이 지속적으로 이를 추진하다 작년 장성택 처형 후 잠시 끊어졌던 것을 다시 재개하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전 소장은 “중국은 북한에게 남북화해를 요구하며 한반도가 긴장상태로 치닫지 않도록 관리하고 있다”면서 “중국은 북한이 6자회담 재개를 위한 비핵화의 길로 갈수 있도록 미국과의 중재 역할을 하고 있으며, 이번 방한에서 북한과 협의한 내용을 바탕으로 이야기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그는 6자회담 재개 가능성에 대해 “6자회담이 성사가 되려면 북한이 진정성 있는 조치를 하고 한미가 그것을 받아들이고 인정을 해야 한다”면서 “북한의 경우 체제 안정과 결속을 위해 중국의 지원이 필요하기 때문에 당장은 어렵겠지만 북한은 점차적으로 6자회담을 재개하는 방향으로 갈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태환 세종연구소 중국연구센터장은 “중국이 북한의 입장만을 일방적으로 전하지는 않을 것”이라면서 “한반도의 안정화를 원하는 중국은 대화를 계속 이어나가길 바라기 때문에 북한과 한미의 접점을 찾으려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