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첩부대 요원들, 60년대 북한군 33명 사살”

우리 군의 방첩부대(현 기무사령부) 소속 요원들이 1960년대 후반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한에 침투, 인민군 33명을 사살한 것으로 6일 확인됐다.


군 당국에 따르면 1967년 9월 육군 대위로 방첩부대에 복무하던 이진삼 자유선진당 의원(전 육군참모총장)은 남파됐다 전향한 무장공비 3명을 이끌고 서부전선의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한 개풍군에 침투, 13명의 인민군을 사살했다.


당시 북한군이 미군 GP를 폭파한 데 대한 응징 보복작전이었다. 이 의원은 이후에도 전향한 공비들을 이끌고 두 차례 더 북한에 침투, 20명의 인민군을 추가로 사살했다.


이 사실은 그동안 비밀로 묶여 있다 최근 해제되면서 기무사령부가 일부 국방위원에게 공개해 알려졌다.


한편 이같은 사실을 접한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모처럼 후련 합니다” “내 속이 다 시원하네”라는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는 이들이 있는 반면, “우리가 무작정 공개할만큼 선진화 되었나? 남북 대치 상태인걸 잊었는가?” “끝까지 보안을 지켰으면 좋았을 뻔 했다”며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