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중 북한 인사는 장성택”

김정일(金正日) 북한 국방위원장의 매제인 장성택 노동당 근로단체 및 수도건설부 제1부부장이 최근 중국을 방문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1일 익명의 소식통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통신은 소식통들을 인용, 장 부부장이 최근 베이징을 방문했으며 이는 북한과 중국간에 생긴 긴장을 완화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정기적으로 북한 관리들과 접촉하는 중국인 사업가와 중국의 싱크탱크에서 일하는 연구원이다.

최근 중국과 한국에서는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방중설이 제기된 바 있으나 이들 소식통들은 사실이 아니라고 말했다./베이징 로이터=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