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중 北공군사령관, 中국방장관 면담

중국을 방문중인 북한 리병철 공군사령관이 22일 량광례(梁光烈) 국방부장을 예방하고 환담했다고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이 23일 전했다.

이 자리에서 량 부장은 “두 나라는 산과 강이 잇닿아 있는 친선적인 인방이고 중조 친선은 장기간의 혁명투쟁 속에서 피로 맺어진 친선”이라며 “김일성 동지께서 중국의 노세대 혁명가들과 함께 마련해주신 중조친선은 두 나라 군대와 인민의 마음 속에 깊이 뿌리내렸다”고 말했다고 중앙통신이 소개했다.

량 부장은 “지난 시기 두 나라 군대들 사이에 고위급 내왕을 비롯한 교류가 활발히 진행돼 왔다”며 “앞으로 중조 친선관계가 확대.발전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중앙통신은 북한의 리병철 사령관의 말을 소개하지 않았으나, 중국의 반관영 통신사인 중국신문사에 따르면, 리병철은 “조선인민군 공군은 중국 공군과 우호관계 발전에 비상한 관심을 갖고 있으며, 향후 교류협력을 한층 강화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 면담에는 최진수 중국주재 북한대사와 쉬치량(許其亮) 중국 공군사령관이 배석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