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금융 전산마비, 고도의 해킹으로 확인”

KBS·MBC·YTN 등 주요 방송사와 신한은행·농협의 전산망 마비 원인은 해킹에 의한 악성코드 유포로 20일 확인됐다.


방송통신위원회는 이날 긴급 브리핑을 통해 “디도스(DDOS, 분산서비스 거부)가 아니라 악성코드에 의한 고도의 해킹이 원인인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정부 기반 시설은 문제없으며 소스코드 증거를 수집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오후 2시 25분 사고가 났다는 신고를 받고 현장으로 출동해 파악에 나섰다”고 덧붙였다. 한국인터넷진흥원도 자세한 원인을 파악하고 있으며 고의적인 테러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현재 정부는 범정부차원의 민·관·군 합동 대응팀 ‘사이버위기대책본부’를 구성해 실시간 상황대처에 나섰다. 청와대 국가안보실과 관련 수석실에서도 피해 상황과 원인을 파악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후 2시 50분경 김장수 국가안보실장 내정자에게 피해상황을 보고 받은 박근혜 대통령은 “조속히 복구하고 원인을 철저히 파악해 대책을 강구하라”고 지시했다고 김행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방통위, 안전행정부, 국방부, 국가정보원 등 정부기관은 이날 오후 3시를 기점으로 사이버위기주의 경보도 발령한 상태다. 주의 경보가 발령되면 모니터링 인력이 3배 이상 증원되며 정부합동조사팀이 구성돼 현장 조사 및 대응이 추진된다. 사이버 위기 경보 단계는 정상→관심→주의→경계→심각으로 구분된다.


우리 군도 정보작전방호태세인 ‘인포콘’을 한단계 격상시켰다. 경찰청 사이버에터대응센터도 자세한 원인 파악을 위해 20여 명의 수사 인력을 피해 방송사와 금융기관에 급파했다. 정부합동조사팀도 방송사, 신한은행, LG유플러스를 방문, 현장조사 벌였다.


한편 이날 오후 2시 10분에서 20분 사이 주요 방송사와 일부 금융기관의 전산망이 일제히 마비됐다. 특히 방송사들의 경우, 방송 편집기와 컴퓨터 등이 일제히 다운되면서 방송 업무에 차질을 빚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