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사능 피해 여부 판단 너무 성급”

국회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회 소속 서상기 의원(한나라당)은 최근 북한 핵실험과 관련해 과학기술부가 관련 방사능 피해가 없을 것이란 관측을 너무 성급하게 발표했다고 11일 주장했다.

서 의원은 “핵실험 장소가 서울에서 440㎞ 떨어져 있어 실제 방사선 오염 여부는 최소 2∼3일이 지나야 파악할 수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과기부가 (실험 소식이 전해진 지) 불과 5시간 만에 피해가 없을 것이라고 단정한 것은 국민을 우롱한 처사”라고 말했다.

서 의원은 이어 “북한이 핵실험장 안전조치를 부실하게 해 방사능 물질이 대기로 유입했거나 지하수를 오염시켰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며 “미국과 일본은 핵실험 관련 대응이 과학적이고 신중한 반면 과기부의 방사능 오염 대책은 허술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과기부는 9일 오전 핵실험 소식이 보도되자 이날 오후 3시30분께 브리핑을 열고 “통상 지하 핵실험시 필요한 안전조치를 하였을 경우, 우리나라 지역의 방사능 피해는 거의 없을 것으로 예상되고 현재까지 환경 방사능 준위는 이상 준위가 없다”고 밝힌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