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북 허용 북한 제의에 南거부”…정부 “사실무근”

북한이 개성공단 입주 기업주들이 절차를 밟으면 방북을 허용하겠다는 뜻을 밝혔으나 통일부가 이를 거부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민주당 홍익표 의원은 21일 “북한이 지난 20일께 중국에 있는 북한 민족경제협력연합회(민경련)를 통해 방북 기업인 명단과 방북계획서를 21일 오전까지 이메일로 보내주면 방북을 허용하고 물자반출을 승인하겠다고 통일부에 제안했으나 통일부가 이를 거부했다”고 주장했다.


홍 의원은 “통일부는 정부 당국 간 제안이 아니라서 인정할 수 없다는 입장을 보였다”면서 “과연 정부 당국이 북한과의 대화 의지가 있는지 의심스럽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통일부는 북한으로부터 이 같은 제의는 없었다며 북한의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통일부는 특히 개성공단기업협회 측에 개별적으로도 이런 의사를 전달해 온 바가 없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방북 승인과 관련 “사실관계가 확인되지 않은 상황에서 정부입장을 정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면서 “방북 관련 신변안전 보장과 통행계획에 대해서 책임 있는 북한 당국의 의사가 있는지 등에 대한 사실관계가 확인돼야 정부 입장을 정하는 것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한편 개성공단 입주기업 103곳의 임직원 243명은 23일 방북하겠다는 신청서를 정부에 제출한 상태이지만 정부는 남북 당국 간 실무회담이 먼저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