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북 미 전문가 그룹 귀환…”영변 방문 못했다”

미국의 핵 및 한반도 문제 전문가들이 5일간 북한을 방문했지만 실험용 경수로가 건설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영변에는 방문하지 못했다고 일본의 교도통신이 3일 보도했다.


방문단은 이날 중국 베이징 서우두 공항에 도착했다. 일행 중 한 명인 미국과학자협회(FAS) 찰스 퍼거슨 회장은 영변 방문 여부에 대해 “우리는 방문하지 못했다는 게 내가 할 수 있는 모든 말”이라고 말했다.


미 국무부 북한담당관으로 근무했던 조엘 위트 미 존스홉킨스대 한미연구소 연구원은 평양에서 누구를 만났고 어떤 얘기를 나눴느냐는 질문에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았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북한은 영변에 저농축 우라늄을 연료로 하는 경수로를 건설하고 있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미 전문가들은 북한 외무성 초청으로 지난달 29일 방북했으며 외교소식통들은 북한이 이들 학자를 활용해 미국에 대해 모종의 메시지를 보낼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