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북 노벨상 수상자 3人, 北서 정치적 이용당할 우려”

노벨상 수상자 3명이 오는 29일 방북해 김일성 종합대 등에서 강연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이에 대해 정부는 “(방북자들이) 북한에 의해 정치적 목적으로 이용당할 것을 우려한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19일 정례브리핑에서 “방북을 추진하는 국제평화재단 측에 이번 방문이 이뤄지면 북한에 의해 정치적 목적으로 이용당할 우려가 있다는 의견을 전달할 예정”이라면서 “정부는 앞으로 이분들의 실제 동향, 북한 내 활동(계획), 방북 후 북한에 의한 선전에 활용될 가능성 등에 대해 관련 동향을 주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미국의 소리(VOA) 방송은 18일 1993년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자인 영국의 리처드 로버츠 박사와 2004년 경제학상 수상자인 노르웨이의 핀 킨들랜드 박사, 같은 해 화학상 수상자인 이스라엘의 아론 치에하노베르 박사 등 3명이 29일부터 다음달 6일까지 김일성종합대학과 김책공업종합대학, 평양과학기술대학에서 강연과 세미나를 열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 방북 행사 주최측인 우베 모라베츠 국제평화재단 이사장은 “경제 정책과 의학 개발을 주제로 한 이번 행사는 정치적 성명 등을 발표하는 수사와는 아무 관련이 없으며, 대화를 ‘조용한 외교’의 수단으로 삼는 데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