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북 中대표단, 노동당 국제부와 회담

왕자루이(王家瑞) 부장이 이끄는 중국공산당 대외연락부 대표단이 방북 이틀째인 7일 북한 노동당 국제부 대표단과 회담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회담에는 북한 측에서 김영일 부장을 비롯한 국제부 일꾼들이, 중국 측에서는 왕 부장을 비롯한 대표단과 류샤오밍(劉曉明) 북한 주재 중국 대사가 참석했다.


통신은 “회담에서 쌍방은 당 활동 정형(상황)을 통보하고 두 당, 두 나라 사이의 전통적 친선협조 관계를 더욱 강화발전시키는 문제와 호상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전했다.


한편 조선중앙TV는 이날 왕 부장 일행이 김일성 주석의 시신이 안치된 금수산기념궁전을 참배했다고 밝혔다.


왕 부장은 전날 고려항공편으로 평양에 도착, 북한 노동당 국제부가 주최한 만찬에 참석했으며 오는 9일까지 3박4일 일정으로 평양에 머무르며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면담할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