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북자 누계 10만명 넘어

올 들어 북한을 방문하는 우리 국민이 크게 늘어나면서 방북자 누계가 지난 달 10만명을 넘어섰다.

26일 통일부에 따르면 지난 5월 정부 승인을 받아 북한을 방문한 인원이 7천512명으로 집계됨에 따라 1989년 이후 누적 방북자는 10만7천133명이 됐다.

5월 방북 인원은 작년 같은 달의 1천599명에 비해 4배 이상 늘어난 것이다.

누적 방북자는 작년 말까지 8만1천470명이었지만, 올 1∼5월에는 작년 연간 인원에 근접한 2만5천663명으로 급증했다.

이처럼 방북자가 급증한 것은 개성공단 건설 및 시범단지 가동에 따른 것이다.

연도별 방북자는 1989년 1명으로 시작, 1997년 1천15명으로 1천명을 처음 넘어섰고 6.15 남북 공동선언이 있었던 2000년 7천280명에 이어 2001년 8천551명, 2002년 1만2천825명, 2003년 1만5천280명, 2004년 2만6천213명 등으로 증가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