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미단 유령 만나고 왔나?”…“철없는 자주장사 때문”

▲ 열린우리당 김근태 의장 ⓒ데일리NK

전시 작전통제권 이양 논의 중단을 위해 미국을 방문하고 돌아온 한나라당 의원들이 미국에서 거둔 성과를 적극적으로 홍보하자 열린우리당은 “망신 외교에 거짓말 외교까지 하고 왔다”며 비판의 날을 세웠다.

열린우리당 김근태 의장은 27일 비상대책회의에서 “한나라당 몇몇 분들이 미국에 가서 유령을 만나고 돌아온 듯하다”며 “미 대통령도 나서서 아니라고 부인하는데도 한나라당은 미국에서 만난 유령 이야기에 여념이 없다”고 비판했다.

김 의장은 “한나라당의 망신 외교가 지나치다”면서 “불청객 외교로 시작하더니 조공외교를 넘어 이제는 거짓말 외교까지 하는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문희상 상임위원은 “(한나라당이)한미정상 합의와 양국 정책 방향을 전면 부정하고 있다”며 “공당으로서 신뢰성에 의심이 든다”고 비난했다.

이에 대해 나경원 한나라당 대변인은 “대통령과 집권여당이 철없는 자주장사로 안보위기를 자초하지 않았더라면 한나라당이 미국으로 건너갈 이유가 없었다”며 “애국행위를 매국으로 매도하지 말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나 대변인은 “한나라당의 방미 외교활동은 국가의 안보를 걱정하는 우국충정에서 비롯됐다”며 “구한말 미국과 중국 등 해외에서 구국활동을 벌인 애국지사들의 정신을 이어받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러한 애국행위를 매국으로 매도하는 열린당이야말로 자주를 내세워 국가안위를 해치는데 앞장서는 몰염치한 정치집단”이라며 “한반도의 안보가 위태로워지면 무슨 염치로 국민들 앞에 고개를 들 수 있을지 생각해보라”고 비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