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귀 뀐 놈이 성낸다?…北, 日 ‘핵무장론’ 강력비난

아소 다로 일본 총리가 6월 28일 한일 정상회담에서 ‘북핵 대비해 일본에서 핵무장론이 높아질 가능성이 있다’고 언급한 것에 대해 북한의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궤변’이라며 강하게 비난했다.

신문은 11일 ‘핵무장기도가 깔린 궤변’이라는 논평을 통해 “일본이 우리나라(북한) 때문에 자기 나라 안전이 ‘위협’당하고 있다고 주장하는 것은 완전히 무근거한 소리”라며 “어디에도 통할 수 없는 궤변”이라고 주장했다.

지난 달 31일 일본의 아사히 신문은 아소 다로 일본 총리가 한일 정상회담에서 “북한 핵문제가 심각화하면, 국내에서 핵무장 해야 한다고 하는 소리가 강해진다”고 언급한 사실이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노동신문은 이에 대해 “허황한 핵무장 ‘련쇄반응’설에 ‘타당성’의 외피를 씌워 핵무장을 갖추기 위한 구실을 만들려는 술책”이라고 반발했다.

특히 “우리가 자체의 자위적 핵을 보유함으로써 비로소 동북아시아에서는 겨우 핵균형이 초보적으로나마 잡히게 되었다”면서 “만일 일본이 핵무장을 한다면 동북아시아에서 겨우 잡히게 되였던 핵균형이 파괴되게 될 것”이라고 강변했다.

신문은 이어 “우리 나라(북한)가 핵보유국이 되기 전에는 동북아시아에서 핵위협이 날을 따라 커졌다”며 “다시말하여 우리의 핵보유로 조선반도에서 핵전쟁위험이 한결 억제되게 되었다”고 덧붙였다.

또, “일본반동들은 우리의 자위적인 핵보유를 구실로 핵무장의 길을 열고 ‘대동아공영권’의 옛 꿈을 이루어보려는 허망한 기도를 버리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북한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도 이날 아소 총리의 발언에 대해 “말하자면 핵무기를 가질 필요가 있다는 속내를 노골적으로 시사한 것”이라며 일본측이 이미 오래전에 현실적 가치와 의미를 상실한 ‘핵도미노 효과론’을 애써 끄집어낸 것이라고 비난했다.

특히 “‘북조선 핵위협론’을 퍼뜨리면 대조선 적대시정책을 실현하는데도 좋고 저들의 핵무장화는 물론 우리 공화국에 대한 핵선제공격도 무난히 치를 수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면서 “이것은 일본반동들의 ‘북조선 핵위협론’이 얼마나 위험한 정치적 각본들로 이어져있는가 하는 것을 말해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