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열검사 받는 개성공단 근로자

개성공단에서 처음으로 신종 인플루엔자 확진환자가 발생한 가운데 17일 오전 파주 도라산 남북출입사무소에서 개성공단 입주기업 근로자들이 발열 검사를 받으며 북한으로 출경하고 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