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 총장 “6자회담 진전이 동북아 평화에 기여”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16일 최근 북핵문제를 둘러싼 6자회담의 진전 상황을 환영하면서 관련 당사국들의 추가 노력을 촉구했다.

반 총장은 이날 유엔 대변인을 통해 발표한 성명에서 “한반도 비핵화와 관련된 약속의 이행을 점검할 장치를 만드는 것을 포함한 베이징 6자 회담의 성과를 환영한다”고 밝혔다.

반 총장은 또 이번 진전을 동북아시아의 평화와 안정에 대한 중요한 기여로 인식한다면서 모든 관련당사국들이 이 다자간 협상과정에서 추가 진전을 이루고 양자간 이슈들도 해결하는데 도움이 될 대화와 노력을 강화해줄 것을 촉구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