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 총장 “한국정부, 北식량지원 긍정 검토해야”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대북 식량지원과 관련해 한국 정부가 적극적이고 긍정적인 검토를 할 때가 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7일(현지시간)밝혔다.


반 총장은 이날 미국 의회를 방문해 존 케리 상원 외교위원장과 면담한 뒤 북한의 식량사정에 대해 “깊은 우려를 갖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이 전했다.


반 총장은 “작년 한반도에서 천안함 사태, 연평도 포격 등 남북 관계가 상당한 긴장 관계에 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이명박 대통령이 이에도 불구하고 영유아 지원을 하겠다고 결정한 것은 매우 고무적”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궁극적인 결정은 한국정부가 하게되는데 북한 핵 문제라든지 작년의 북한 도발 사태들 때문에 분위기가 유리하지만은 않은 것을 잘 안다”고 덧붙였다.


앞서 유엔 식량농업기구와 세계식량기구 등은 지난달 북한 식량 실태 보고서를 발표, 600만명 이상의 북한주민들이 심각한 식량위기에 처해있고 43만t 이상의 국제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권고했다. 따라서 반 총장의 이번 발언은 유엔 산하기구의 북한 식량 실태조사에 대한 지지 의사를 담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