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 총장 “北核, 6자회담 통해 조속히 해결돼야”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6일(현지시간) “북한 핵 문제는 6자회담을 통해 조속히 해결돼야 한다”고 말했다.


반 총장은 이날 유엔본부에서 연임 도전 의사를 밝히며 북핵과 관련된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어 “가능한 빠른 시일내에 회담이 재개되고 속도를 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남북문제와 관련해서는 중국에 항상 감사한 마음을 갖고 있다”며 “6자회담 의장국으로서 한반도 긴장 해소에 많은 노력을 해왔다”고 평가했다.


반 총장은 2기 임기 중 한반도 문제에 대한 활동 각오로 “그동안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 화해 도모에 그 누구보다 깊은 관심으로 노력해 왔다”며 “앞으로 더 자신감을 갖고 한국 정부 및 관련국들과 협의하면서 나름대로 기여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을 직접 방문할 가능성에 대해선 “늘 내 마음속에 그 생각을 갖고 있다”며 “북한 측도 나의 방문을 환영한다는 입장이며 앞으로 조건과 시기를 택해 검토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한편, 신선호 유엔 주재 북한 대사는 이날 오전 진행된 반 총장과 유엔 내 아시아그룹 회원국 대사 간 조찬 회동 자리에서 반 총장의 재선을 적극 지지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