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장관 “美, 사전협의 없는 대북 무력조치없어”

반기문(潘基文) 외교통상부장관은 13일 북핵문제와 관련, “미국측이 한국정부와 사전 협의없이 (압력이나 무력조치 등) 어떤 조치도 하지 않을 것으로 확신하고 확인한다”고 밝혔다.

반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열린우리당 상임중앙위원회의에서 “일부 국민이나 언론은 미국이 북핵과 관련해 한국정부와 상의없이 단독조치, 무력까지 포함하는 압력조치 등을 취할 개연성을 우려하고 있다”는 유시민(柳時敏) 상중위원의 질문에 이 같이 말했다고 전병헌(田炳憲) 대변인이 전했다.

반 장관은 “항간에 한미관계에 갈등이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있었는데 이번 정상회담을 계기로 말끔히 해소됐다”면서 “특히 미국이 외교적인 조치보다 강압적인 군사적인 조치를 취할 것이란 얘기가 나오는데 부시 대통령은 1차 목표는 외교.평화적인 것이며, `그런 얘기가 나오는데 이해하기 어렵다’는 말을 누차했다”고 말했다.

반 장관은 또 “부시 대통령이 북한에 대해 무력침공을 하지 않겠다고 수차례 반복해 강조해 언급해 왔는데도 미국이 북한에 대해 공격의 여지가 있는 것처럼 보도되는 등 실제 한미관계와 보도 트렌드에는 많은 차이가 있다”고 지적했다.

반 장관은 “이는 서울에서 정부에 비판적인 안보관계자들의 언급이 보도되면 미국 언론이 이를 인용해 재보도하고 다시 국내 신문이 재인용해 확산되는 `정보의 오해의 악순환’이 상당히 작용하고 있는것 같다”고 분석했다고 전 대변인은 덧붙였다.

반 장관은 지난주 워싱턴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 결과를 보고하기 위해 우리당 상임주앙위원회의에 참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