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UN 총장, 평양 전격 방문…김정은 만날듯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이번 주 중에 북한 평양을 전격 방문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유엔의 고위 소식통은 15일(현지시각) 반 총장이 유엔 사무총장으로는 최초로 북한 평양을 공식 방문한다고 밝혔다. 특히 반 총장은 이번 방북에서 북한 김정은을 만날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통은 “유엔 사무총장이 유엔 회원국인 북한을 방문하면서 회원국 최고지도자를 만나지 않는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반 총장과 김정은 간 양자 회동이 성사될 것임을 시사했다. 

이어 “반 총장이 북한 평양을 전격으로 방문하면서 아무런 성과도 없이 돌아오지는 않을 것”이라며 “북핵 문제 등을 비롯한 한반도 문제해결을 위한 중대한 계기가 마련될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설명했다. 

반면 김영수 서강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이번 반 총장 방북과 관련 “북한이라는 ‘금단의 지역’에 유엔 사무총장이 가는 것만으로도 큰 의미가 있다”면서도 “유엔사무총장으로서 가시적인 성과를 거두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반 총장이 빈손으로 북한을 방문하지 않을 것 같지만, 북한을 나올 때는 큰 소득 없이 빈손으로 나올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한편, 반 총장의 방북 보도에 대해 김규현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은 이날 “처음 듣는 얘기”라며
“(반 총장 방북 관련) 아는 게 없다. 이 단계에서 제가 드릴 말씀이 없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통일부는 “아직까지 반 총장의 방북 승인 절차는 진행된 것이 없다”고 밝혔다.

앞서 반 총장은 지난 5월 서울을 방문하는 중에 북한 개성공단을 방문하기로 예정됐었으나, 방문 직전 북한의 거부로 방북이 무산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