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CNN 출연해 “김정은, 대화의 창에 돌아오라”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11일(현지시각) 미국 CNN방송에 출연해 북한 김정은에게 ‘도발을 자제하고 대화에 나서라’는 내용의 영상편지를 한국어로 전달했다.
 
반 총장은 이날 CNN의 ‘시추에이션 룸’에 출연해 진행자 울프 블리처의 “저쪽 카메라를 보시고, 김정은에게 한국어로 말해달라”는 요청에 “민족의 궁극적인 평화와 통일을 위해서 대화를 통해서 모든 현안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최근 일어난 모든 도발적 행동을 자제하고 대화의 창구로 돌아오길 진심으로 기원한다”고 말했다.


반 총장은 이어 “이는 유엔 사무총장으로서, 대한민국 국민의 한 사람으로 진심으로 하는 말”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반 총장은 울프 블리처와의 영어 인터뷰에서도 “북한에 도발적 행동을 자제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며 “현재 북한 주민들은 경제적 어려움으로 심각한 고통을 겪고 있다. 북한은 주민들의 생활 향상에 힘써 달라”고 말했다. 
 
이어 “한반도에서 긴장이 지속하는 것을 깊이 우려한다. 북한은 국제사회와 대치해서는 안 된다”며 “중국을 포함해 북한에 영향력을 가진 이웃국가들이 한반도 긴장을 완화할 수 있도록 지도력을 발휘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가 한반도 정세 안정과 당사자들이 대화하는 데 필요하면 언제든 북한을 방문할 준비가 됐다고 분명하게 밝혀 왔다”고 말했다.
 
앞서 반 총장은 이날 백악관 집무실에서 오바마 미 대통령과 만나 한반도 문제에 대해 논의했다. 대화를 마친 오바마 대통령은 “반 총장과 나는 북한이 호전적인 접근을 중단해야 할 때가 바로 지금이라는 데 동의했다”며 “북한은 호전적인 자세를 거둬야 한다”고 말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