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총장 “통영의 딸 해결 위해 적극 노력”

반기문 UN사무총장은 14일 “통영의 딸 문제 해결을 위해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반 총장은 이날 국회를 방문, 국회의원들과의 오찬간담회에서 ‘UN사무총장으로서 통영의 딸 문제에 적극적으로 나설 의향이 있는지’를 묻는 하태경 새누리당 의원의 질문에 “지난 5월 UN 실무그룹에서 그 문제에 관해 내려진 판단을 잘 알고 있다. 임의적 구금에 관한 UN 실무그룹의 결정이 나오기까지 내가 적극 개입하여 1차적인 조치를 진행했다”고 말했다. 


지난 5월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 산하 ‘임의적구금에관한실무그룹’은 “세계인권선언과 시민·정치적 권리에 관한 국제규약 등 국제법을 위반한 것”이라며 “북한 당국은 신 씨의 두 딸 오혜원·규원 씨를 즉각 석방하고 적절한 배상을 취하라”고 요구한 바 있다.


이번 발언은 UN의 결정이 나오기까지 반 총장이 이 문제에 깊은 관심을 갖고 노력해왔다는 뜻으로, 향후에도 ‘통영의 딸’ 문제 해결에 힘을 보태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반 총장은 “현재 UN차원에서 이 문제에 관한 특별보고관이 임명되어 있으나, 북한이 특별보고관의 방북을 인정하지 않고 있다”며 “나도 무척 안타깝게 생각하고 있다. 계속 관심을 갖고, 이 문제 해결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하 의원은 “반 총장의 존재 자체가 UN에서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노력에 큰 힘이 되고 있다는 것은 분명한 사실”이라며 “앞으로도 반 총장의 적극적인 노력과 관심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는 ‘통영의 딸’ 신숙자 여사의 남편이자 오혜원·규원 양의 아버지인 오길남 박사가 특별 자격으로 초대됐다. 오 박사는 반 총장을 만나 그동안의 활동에 대한 감사를 표하며, 앞으로도 ‘통영의 딸’ 문제 해결에 지속적으로 노력해줄 것을 부탁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