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총장 “탈북자 문제에 깊은 우려 공유”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최근 국제적 인권 이슈로 부상한 탈북자 문제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명했다.


반 총장은 8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 인근 식당에서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과의 오찬을 갖고, “한국 정부와 깊은 우려를 공유한다”면서 “관련 당사국들이 상호간에 합의 가능한 해결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최대한 노력해 줄 것을 요청하겠다”고 말했다고 배석자들이 전했다.


반 총장은 특히 “탈북자들의 신변에 대한 국제적 기준과 인도적 고려에 우선순위를 부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유엔은 관련 당사국들이 요청하는 필요한 지원을 제공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오찬이 끝난 뒤 “인도적인 사항에 우려를 공유했고 앞으로도 계속 협의키로 했다”고 말했다.


이 자리에서 그는 탈북자의 대규모 강제 북송설에 대해 “얘기는 전해 들었지만 중국 정부가 확인해준 것은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 우리가 좀 더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9일 워싱턴에서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과 만나 탈북자 문제 해결을 위한 미국 정부의 협조도 요청할 계획이다.


우리 정부는 12일 유엔인권이사회에서 마르주키 다루스만 유엔 북한인권보고관이 북한 인권문제에 대해 보고할 때 토론을 통해 중국을 겨냥, 탈북자의 강제북송 금지를 재차 촉구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반 총장은 북한 내 취약계층의 심각한 식량 및 영양 문제에 대한 우려도 재확인했다.


반 총장은 “인도적 지원에 대한 우리 정부의 기여에 사의를 표명하고 모든 공여국들의 더 많은 지원이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반 총장은 또 최근 미국과 북한이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첫단계 조치에 합의한데 대해서도 적극적인 환영 입장을 밝히고, 북한이 합의된 조치들을 충실히 이행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관련 당사국들이 대화를 포함한 평화적인 방법으로 현안들을 해결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며 “그러기 위해서는 남북한 간 대화가 중요한 만큼 양측의 관계개선을 희망한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