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총장 “북한인권 여전히 매우 심각”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북한 인권의 심각성을 우려하며 강도 높은 개혁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유엔총회에 제출했다고 미국의소리(VOA)가 16일 보도했다. 


반 총장은 최근 유엔총회에 제출한 ‘북한인권 상황에 관한 보고서’에서 “북한인권 상황은 여전히 매우 심각하다”면서 “북한은 인권 보호를 위해 강도 높은 개혁이 필요하다”고 밝혔다고 VOA는 전했다.


그는 이 같은 근거로 장성택 처형 등 지난해 8월 이후 북한에서 다수의 처형이 보고됐고, 북한이 2차 인권정례검토(UPR)에서 처형을 유예하라는 권고를 거부했다는 점을 제시했다.


이어 그는 보고서에서 북한에서 식량권과 건강권, 아동과 여성, 장애인의 권리가 침해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북한 주민들의 근본적인 권리를 보호하고 증진하기 위해서는 대대적 제도 개혁과 경제체제의 조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반 총장은 특히 유엔 안보리에서 북한인권에 관한 우려를 논의하면 보다 포괄적인 평가와 행동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북한이 최근 유엔 인권이사회의 UPR에 참가하고 유엔 아동권리협약 선택의정서를 비준하는 등 국제 인권체제와 더 적극적으로 교류하는 움직임을 환영한다면서 이런 조치가 대화와 교류로 나아가는 출발점이 될 수 있다고 부연했다. 

소셜공유
Avatar
북한 경제 IT 석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