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총장 “南北정상회담 절대적으로 필요”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11일 “(남북)정상회담은 절대로 필요한 일이며 아주 효과적인 수단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방한 중인 반 총장은 이날 여의도 63빌딩에서 열린 한국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정상회담은 이명박 대통령과 대한민국 정부의 결정이고, 북한 당국과 얘기가 돼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방북 계획에 대해서는 “제가 방북할 때 걸림돌은 없다. 북한 당국도 어느 때나 좋다는 입장”이라면서 “제가 방문하는 시기·의제를 검토해보겠다”고 답했다.


그는 “유엔 사무총장이 어떤 나라를 방문할 때는 의제라든지 성공 가능성 등 여러 가지를 검토해야 한다”며 “제가 직접 개입할 시기를 잘 봐가면서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이명박 대통령을 면담하는 계기에 북한의 식량 부족 사태와, 어떻게 북한 영유아의 건강을 보호할 수 있을지 얘기했다”며 “인도적 지원에 한해서는 정치적 고려가 없어야 하므로 전반적 남북 관계를 생각해 정부가 전향적으로 검토하길 바란다”고 했다.


반 총장은 또 유엔의 대북제재 해제에 대해서는 “해제될 수 있지만 언제인지 예측할 수 없다”며 “현재 그런 여건은 조성돼 있지 않다. 제재(속)에도 대화는 계속돼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