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외교부 장관 일문일답

반기문(潘基文) 외교통상부 장관은 5일 북한이 이날 미사일을 전격 발사한 의도에 대해 “북핵문제를 둘러싼 제반 국면 전환을 노리는 정치적 압박행위가 아닌가 한다”고 말했다.

반 장관은 이날 내외신 정례 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한 뒤 “정부는 북한이 6자회담에 조속히 복귀해서 9.19 공동성명 이행을 비롯, 미사일 등 문제를 포괄적으로 협의해 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반 장관의 모두발언 및 일문일답

◇모두발언

오늘 새벽 북한이 동해를 향해 대포동 2호와 노동 및 스커드급 중장거리 미사일 수발을 발사한 것으로 파악됐다.

대포동 미사일 발사는 실패한 것으로 판단된다.

조금 전 정부 입장으로 발표된바와 마찬가지로 금번 북한 미사일 발사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가지고 있다.

각국의 외교적 노력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강행한 것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

정부는 5월초부터 미사일 발사의 부정적 영향을 우려하고 철회를 누차 경고해왔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북한의 고립을 심화시킴은 물론 동북아 안정을 저해하고 남북관계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는 행위다.

북한이 도발적 행위를 중단하고 회담에 복귀해 비확산 노력에 부응하길 엄중 촉구한다.

금일 오전 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개최했고 안보관계 장관회의도 개최했다.

향후 관련국과 긴밀히 대응방안을 협의할 것이다.

그런 차원에서 오늘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 장관과 통화했고 중국.일본.러시아 외교장관과도 통화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