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북핵 해결위해 평양 방문 용의 있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29일(현지시각) 북핵 6자회담의 유용성을 강조하는 한편 미·북 직접대화의 필요성도 제기했다.

반 총장은 이날 유엔본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북한 당국이 미국과 직접 대화를 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은 고무적”이라면서 “필요하다면 지지하고 환영한다”고 말했다.

특히 반 총장은 “6자회담이 대화를 통한 북핵 해결을 위해 여전히 좋고 유효한 방식이라고 믿고 있다”면서 “그러나 북한 당국이 모든 대화를 거부하고 있는 상황에서 필요하다면 다른 형태의 대화가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북한은 미국과의 양자대화를 요구했고 이에 대해 미국은 ‘6자회담의 틀 내에서만 대화할 것’이라며 거부한 바 있다. 이런 와중에 유엔의 수장이 미·북 간 직접대화 지지하고 나서 양국의 태도 변화 여부가 주목된다.

반 총장은 “지금까지 어떤 진전도 보지 못하고 있는 한반도 상황에 대해 깊은 우려를 갖고 있다”면서, 북핵 사태 해결을 위해 “유엔 사무총장으로서 내가 할 수 있는 것은 무엇이든 할 용의가 있으며, 여기에는 평양을 직접 방문하는 것도 포함된다”고 말했다.

이어 “언제쯤이 적절한 방북 시점일지를 모색하고 있다”면서 “현 시점에서는 그에 대한 어떤 대답도 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북한에 억류돼 있는 2명의 미국 여기자 석방 문제와 관련해 “북한 측에 인도적 견지에서 두 여기자를 석방할 것을 권고했다”고 밝혔지만, 구체적인 내용과 경로는 밝히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