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북핵문제 남다른 관심 가질 것”

차기 유엔 사무총장으로 임명된 반기문(潘基文) 외교통상부 장관은 23일 국회에서 열린우리당 김근태(金槿泰) 의장과 한나라당 강재섭(姜在涉) 대표를 잇따라 예방했다.

이 자리에서 반 장관은 유엔 사무총장 당선 과정에서 여야가 지지해준 데 대해 감사의 뜻을 전하며 특히 “한반도 평화와 북핵문제에 남다른 관심을 가질 것”이라고 약속했다.

먼저 김 의장을 예방한 반 장관은 “저의 유엔 사무총장 임명은 한국 국민이 이뤄온 민주주의와 경제발전에 대한 종합평가”라며 “집권 여당에서 외교역량 강화 등을 위해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지난 1990년 북핵문제가 발생했을 때부터 16년간 이 문제에 직접 관여해왔다”면서 “세계 여러 지역에 분쟁과 어려움이 있지만 한반도 전담특사를 운영하는 등 한반도 평화와 북핵문제에 남다른 관심을 갖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 의장은 “대한민국의 자부심으로 젊은이들의 벤치마킹 모델이 됐으면 좋겠다”고 화답한뒤 “외교시스템의 글로벌 스탠더드화를 위해 노력하겠다. 대신 모국에 신경을 많이 써달라”고 말했다.

반 장관은 이어 강 대표를 만난 자리에서도 “우선적으로 한반도 평화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우리 정부가 공적개발원조(ODA)나 외교 인프라 확충 등을 통해 유엔에 많은 기여를 할 수 있도록 정당 차원에서 도와달라”고 요청했다.

반 장관은 또 ‘한반도 두 나라 가운데 하나는 고립으로 가고 있고 하나는 유엔 사무총장을 배출했다’는 존 볼튼 유엔주재 미국대사의 말을 전하며 “한나라당의 초당적 지지에 감사한다”고 말했다.

강 대표는 “최근 한미안보협의회(SCM)에서 전시 작통권 환수 시기에 대한 합의가 있었는데 이는 합의가 아닌 각자의 주장을 열거해 놓은 것”이라며 “한미 동맹관계가 분열되고 있는 어려운 상황에서 유엔 현장에 우리의 외교 고수가 앉아 계신다는 사실만으로 안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