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방북 검토해볼 것”

차기 유엔 사무총장으로 선출된 반기문(潘基文) 외교통상부 장관은 24일 민주당 한화갑(韓和甲) 민노당 문성현(文成賢) 대표, 국민중심당 정진석(鄭鎭碩) 원내대표를 잇따라 예방했다.

반 장관은 국회에서 민주당 한 대표와 만나 “우리는 자신을 잘 챙기는데 (남을) 배려할 줄 모른다. 정부가 공적개발원조(ODA) 지원을 확충할 수 있도록 정치권에서 도와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한 대표는 “유엔 사무총장 탄생은 나라의 큰 영예이고 덩달아 국가 권위도 커지게 됐다”고 축하하고 “유엔 총장으로 취임하면 북한을 한번 다녀올 필요가 있지 않겠느냐”며 북핵문제 해결에 적극 나서줄 것을 요청했다.

반 장관은 방북 문제에 대해 “검토해보겠다. 유엔 안보리와 북한의 상황을 보고 6자회담 참가국과도 한번 협의를 해보겠다”고 밝힌 뒤 “(유엔 사무총장 인수인계 작업차) 11월에 떠나면 마음대로 한국을 방문하기가 어려울 것 같지만 남.북한 동시방문 등 계획을 세우기 나름인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민노당 문성현 대표를 만난 자리에서 “핵실험은 북한의 마지막 카드다. 북한 스스로도 실사구시로 봤으면 좋겠다”면서 “안보리 제재를 충실히 이행하며 국내에서 (이 문제에 대해) 조화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표는 반 장관에게 “김대중(金大中) 전 대통령이 (남북을) 뚫어서 노벨상을 받았다면 반 총장은 (통일을) 달성해서 노벨상을 받았으면 좋겠다”며 덕담을 건네고 “대미 자주외교가 중요하다. 미국이 만만치 않은데 유엔 안에서 외교적 역할을 잘 해줬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반 장관은 “미국과 관련된 일을 20년 넘게 해왔다. 조정 역할을 잘 하겠다”고 화답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