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러시아 외무 회동…대북제재 동참 촉구?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러시아 외무장관과 회동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반 총장이 유엔 대북제재에 대한 러시아의 조속한 참여를 촉구할지 주목된다.

러시아 국영 통신사인 타스(TACC) 통신은 28일(현지시간) 아흐마드 파우지 유엔 대변인의 말을 인용, 반 총장이  유엔인권이사회(UNHRC) 회의 참석을 위해 내달 1일 스위스 제네바를 방문하면서 세르게이 라브로프(Sergey Lavrov) 러시아 외무장관과 별도의 만남을 가질 예정이라고 전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북한의 4차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 등에 대응해 강도 높은 제재 결의안을 마련했으나, 현재 안보리 15개 이사국 중 러시아가 결의안 초안에 동의하지 않고 있어 채택이 늦어지고 있다.

이에 따라 본래 시리아 내전 사태를 논의할 것으로 알려진 이번 회동에서 반 총장이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안 채택과 관련해서도 러시아를 압박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