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개성공단·이산가족 회담 기쁘게 생각”

방한(訪韓) 중인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26일 “개성공단과 이산가족 상봉 실무회담 성과를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반 총장은 이날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내외신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한 뒤 “남북한이 당국자 회담을 통해 개성공단의 발전적 합의를 이룬 것과 이산가족 상봉이라는 성과를 낸 데 대해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북핵문제 등 여러 분야에 대해서도 건설적인 발전을 이뤄나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반 총장은 방북 계획이 여전히 유효하냐는 질문에 “우선은 남북관계 당사자들끼리 대화를 해서 문제를 해결하고 이 측면에서 정치적으로 보완하는 것이 사무총장의 역할”이라며 “방북 계획은 여전히 유효하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그는 “유엔 사무총장으로 남북관계의 긍정적인 발전을 위해 어떤 역할도 할 준비가 돼 있다”면서 “적절한 기회를 봐서 북한 당국, 한국 정부와 협의해서 방북 문제를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반 총장은 앞서 수차례 방북 희망 의사를 밝힌 바 있다.


박근혜 정부가 제시한 비무장지대(DMZ) 평화공원과 관련해선 “유엔 차원에서 DMZ 세계평화공원을 어떻게 도울 수 있는지 검토하기 시작했다”면서 “남북이 협의해서 진전이 있을 경우 유엔이 적극적으로 보완해드릴 것”이라고 밝혔다.


반 총장은 지난 22일 유엔 직원들에게 주어지는 ‘귀향휴가’를 겸해 고향인 충북 충주에서 열리는 세계조정선수권대회 개막식 참석차 방한, 오는 27일까지 국내에 체류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