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日, 北核 진전 위해 對北식량지원 검토해야”

일본을 방문 중인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미국의 대북식량지원이 재개된 것과 관련, 일본 정부도 북한에 대한 식량지원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길 바란다고 1일 밝혔다.

일본 언론들에 따르면 반 총장은 이날 오전 도쿄 내 호텔에서 열린 일본 국제문제연구소 주최의 강연에서 “(북한 핵문제와 일본인 납치 문제의 진전을 위한) 바람직한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한 선의의 표명으로, 일본 정부가 북한에 대한 (식량) 지원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반 총장은 또한 북한이 납치문제 재조사를 약속한 점을 들어 “지금이야말로 일본 정부가 북한과 대화를 해야할 때”라며 “유엔 사무총장으로서 (납치자 문제의) 진전을 돕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반 총장은 전날 후쿠다 야스오 일본 총리와의 회담에서 “북한이 핵신고서를 제출하고 냉각탑을 파괴한 것은 진전이라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후쿠다 총리는 이에 대해 “북한이 빠른 시기에 핵포기를 완료할 수 있도록 관계국과 꾸준히 노력할 것”이라고 답하며, 납치자 문제 해결을 위한 반 총장과 유엔 차원의 협력을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