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北, 안보리 결의안 전면 이행해야”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북한이 단거리 탄도 미사일을 발사한 데 대해 북한은 유엔 안보리 결의안을 즉각 이행할 것을 촉구했다. 

스테판 두자릭 유엔 대변인은 10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북한 단거리 탄도 미사일 발사에 관련, 반 총장의 견해를 묻자, “반 총장은 한반도 상황에 대해 매우 우려하고 있다”면서 “북한은 안보리 결의를 전면 이행하고 지역 불안정을 초래하는 행위를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답했다.

두자릭 대변인은 이어 “관련 주변국들과 함께 한반도 상황을 면밀히 쫓고 있다”면서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추구한다는 반 총장의 약속은 확고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북한은 10일 우리 정부의 독자적인 대북 제재와 한미연합훈련에 반발,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 미사일 2기를 발사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