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北지도부, 노선 수정하고 협상 복귀해야”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17일(현지시간) “북한은 협상 테이블로 복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반 총장은 이날 미국 뉴욕의 유엔본부에서 열린 출입 기자들과의 회견에서 “국제사회가 북한의 핵실험과 위협, 도발적 행위에 단호하면서도 침착하게 대응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최근 전개되는 상황은 국제사회가 북한을 핵보유국으로 인정할 수 없다는 공감대를 더욱 강하게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반 총장은 “북한이 최근 한국 정부가 제안한 대화 요구를 진지하게 받아들이기를 희망한다”면서 “북한 지도부에 노선을 수정하고 협상에 복귀하도록 계속해서 촉구하겠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