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노다 “北 도발적 행동 억제 위해 협력”

반기문 유엔사무총장과 노다 요시히코 일본 총리가 북한의 도발적 행동을 막고 북한 관련 다양한 문제를 해결하는데 협력하기로 했다.


일본 외무성은 반 총장과 노다 총리가 8일 도쿄에서 열린 ‘아프가니스탄 지원국 회의’에서 회담을 갖고 이같이 합의했다고 밝혔다.


외무성에 따르면 노다 총리는 반 총장에게 북한의 핵 및 미사일 프로그램과 일본인 납치 문제에 대해 국제사회가 북한에 단결되고 단호한 태도를 보여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