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희태 “큰 화합을 정치 근본으로 삼자”

박희태 국회의장은 29일  대화합을 정치의 근본으로 삼는다는 뜻의 ‘태화위정(太和爲政)’ 정신을 강조했다. 


박 의장은 이날 2011년 신년사를 통해 “올해 우리 모두 토끼의 큰 귀처럼 더 경청하고, 더 존중해서 한마음 한뜻으로 화합하여, 대한민국 대진출의 새 역사를 써내려가기를 소망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의장은 그러면서 “지난해 우리는 영광과 위기를 동시에 겪었다”며 “G20 서울 정상회의 성공과 세계 7대 수출대국의 위업을 달성하면서 한민족의 세계 대진출 시대를 본격적으로 열었지만 북한의 무력 도발과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은 여전히 우리를 위협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그 어느 때보다 시련과 위기를 맞고 있는 지금, 우리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서로를 배려하고 화합하는 정신”이라며 “화합하면 필승이지만, 갈라서면 성공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박 의장은 따라서 “우리 국회가 모든 분열과 갈등을 녹이는 태화위정으로 복귀할 때, 대한민국은 세계로, 통일조국으로 더 힘차게 나아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셜공유